거제시가 조선업 대량실직을 막기 위해 역점 시책으로 거제형 고용유지 모델을 구축 중인 가운데 20, 또 하나의 퍼즐이 맞춰졌다.

 

시는 지난 주 삼성중공업이 동참의 뜻을 전한 데 이어 대우조선해양 역시 모델 구축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거제형 조선업 고용유지 모델, 또 하나의 퍼즐 대우조선해양도 동참1.jpg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는 지난 20일 오후, 변광용 거제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거제형 고용유지모델 구축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두 사람은 지역 내 조선업 고용위기 극복의 필요성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였으며, 거제형 고용유지모델을 위한 상생 협의, 지역 내 물량 배분 등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변광용 시장은 양대 조선소의 대규모 실직은 지역 최대 현안문제로, 이를 막아내기 위해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고용유지 모델과 상생협의체 구성에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외부로 유출되는 물량, 특히 중국 물량을 지역으로 돌리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성근 대표는 조선수주시장 악화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회사차원에서 다양한 고용유지 방안을 강구중에 있으며, 내년 40~50% 물량 감소에도 상용 인력은 최대한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물량을 거제에서 제작 불가능한 것을 제외하고는 지역에 우선 배정하도록 할 것이라며 고용유지 모델에 적극 참여하여 회사가 할 수 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의 물량은 최소한의 법인 유지에 필요한 30~40%밖에 배정하지 않았기에 그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폐업에 준하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금년 연말로 만료되는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과 더불어 캠코의 자산 운영프로그램을 통한 오션플라자 매각 방안 마련도 추가로 건의했다.

 

거제시는 지난 몇 년간 조선경기 불황에 따른 수주 부진과 해양 플랜트 일감 부족으로 올해 연말을 전후해 최대 8천 명 가량의 협력사 직원이 현장을 떠나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실이 될 경우, 숙련공의 대거 유출로 기술경쟁력이 저하될 뿐만 아니라 정작 물량이 확보되었을 때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우려된다.

 

이에 변광용 거제시장은 정부와 국회, 양대 조선소, 협력사, 민간 전문가 등을 만나 고용 안정화 방안 마련의 필요성을 끊임없이 역설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거제형 고용유지모델을 구체화했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직접적인 고용을 관리하는 주체로, 이 모델의 핵심 축이다.

 

한편 거제시는 상생협력을 기반으로 조선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고용유지 모델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각오로 각 주체간의 빠른 합의를 진행해왔으며,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동참을 약속한 만큼 이제 모든 주체들이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으로 이를 완성하기 위해 속도를 낸다.

 

 

 

 

 

logo.png  

www.GJKN.kr

 

e-메일: gjknkr@naver.com    /    카톡ID: gjknkr

 

<거제경제뉴스의 콘텐츠>는 변경없이 출처를 함께 기록하면 복사와 배포를 허용합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