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빵조각 좌측

 환경부는 지난달 28일 제3차 국립공원 구역조정 타당성, 지심도 민원 등 현안문제 협의를 위해 거제시를 방문했다.

 

이 날 시를 찾은 환경부는 먼저 거제시청에서 경남도 및 거제시와 현안 협의를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이어 일운면 지심도를 찾아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가졌다.


환경부, 지심도 마을지구 지정 신청 관련 거제시 방문4.jpg

 

거제시청에서 개최된 협의회의는 환경부 자연공원과장, 국립공원 타당성조사 추진기획단 단장, 거제시 안전도시국장, 거제시 도시재생과장, 거제시 산림녹지과장 등 1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한려해상국립공원 공원계획 변경(), 지심도 주민민원(마을지구 지정 신청) 등 현안에 대해 경상남도 및 거제시와 의견을 교환 했다.

 

거제시는 해제신청 대비 해제면적 0.007%로 시 의견이 거의 반영되지 않고, 오히려 6.7국립공원으로 추가 편입 되는 환경부의 구역조정()에 대해 기존 해제신청이 반영되도록 환경부에서 적극 검토 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했다.

 

특히 지심도와 관련하여 거제시 도시재생과장은 주민과의 상생방안에 대해서는 시에서도 검토 중이다.”면서 다만, 마을지구 지정이나 공원사업 시행과는 별개로 지심도 내 주거지의 불법 양성화를 위해서는 공유토지 불하가 필요하나 관계법, 공유재산 처분 형평성 등에 비추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시의 입장을 전달했다.

 

환경부는 이어서 일운면 지심도 현장을 방문, 지심도 내 자연경관 및 마을이 형성되어 있는 지역을 둘러본 후, 옛 분교 터에 있는 회의실에서 주민들의 마을지구 지정 신청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환경부 자연공원과장은 지심도 내 마을지구 지정과 관련된 주민 민원은 조금 특수한 경우로 지자체 및 주민의견, 지구지정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와 국립공원위원회는 올해 말 국립공원 구역 조정을 확정하여 고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공청회 연기로 추후 일정 또한 순연된 상태다

 

 

logo.png  

www.GJKN.kr

 

e-메일: gjknkr@naver.com    /    카톡ID: gjknkr

 

<거제경제뉴스의 콘텐츠>는 변경없이 출처를 함께 기록하면 복사와 배포를 허용합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