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빵조각 좌측

거제시가 한국전쟁기 흥남철수작전 피난민 정착의 주택 건설 과정과 포로수용소 강제 징발 피해 보상 과정 관련 문서를 발굴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문서는 거제시 기록관에 보관 중인 기록물을 국사편찬위원회의 거제시 사료조사수집 연구팀에게 제공,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3. 유엔군및 국군에 징발당한 부동산보상신청 문서사진.jpg


1957년 연초면에서 생산한 난민정착관계서류철(難民定着關係書類綴)은 한국전쟁기 흥남 등지에서 피난 온 북한 피난민과 수용소 설치에 따른 수월 지역 소개민(疏開民)들의 주택 건축 사업 과정을 담고 있다. 서류철 10건 중 195748일 연초면장 직무대리 부면장 옥두석은 유엔군 및 국군에 징발당한 부동산 보상신청의 건이라는 문서를 거제군수에게 제출했고 제출서류에는 징발확인서, 징발건물일람표, 징발토지일람표, 지적도사본, 징발보상신청서 등이 포함되었다.

 

이들 문서는 2차 거제도포로수용소의 재배치 건설 공사과정에서 연초면 연사와 송정리 일대 전답 및 건축물들이 징발된 것을 증명해 주고 있다.

 

연초면장이 작성한 징발확인서를 보면, 1951525일 국련군포로수용소(연합군 제1거제도전쟁포로수용소)는 연초면 연사리 토지(전답) 99,568평과 건물 122(건평 1,575·대지 5,802), 송정리 전답 6,874평을 강제 수용하였다.

 

수용소 폐지 이후 건축물 및 토지는 19541122일 원주민들에게 반환되었는데, 연초면은 이를 근거로 자체 조사를 거쳐 거제군에 징발 건물 및 토지를 보상해 달라고 신청서를 제출하였다.

 

징발 토지일람표에는 87명의 소유자·소재지·지번·지목·지적 등이 있고 징발건물일람표에는 47명의 소재지 지번·가옥수·건평·구조·대지평수·소유자 등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거제도포로수용소에 징발된 연사리 일대 건물과 토지는 임전과 연사리를 잇는 일명 ‘MP다리(지금의 연초교)’의 검문초소, 해명 및 연사 일대의 병참 시설, 피난민 수용소 등으로 이용되었다.

 

송정리 177~204번지 논은 거제도포로수용소 포로묘지로 징발되었는데 지금의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송정덕산맨션 앞 도로와 공터 일대이다. 특히 이번 문서의 발굴에 따라 송정리 포로묘지의 정확한 위치와 규모가 처음으로 확인되었다.

거제시는 20162017년 뉴욕 소재 유엔기록관리부에서 거제도포로수용소 포로묘지 등록부와 배치도를 수집했는데, 이번 문서발굴을 통해 추가로 정확한 위치의 지번과 규모까지 확인할 수 있는 자료까지 확보한 셈이다.

 

이 시대 전문가인 전갑생(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연구원)이번 문서철은 두 가지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데 첫째는 2차 거제도포로수용소 건설 과정에서 연초면 일대의 수용소 부지와 포로묘지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거제시 행정문서라는 점이며, 둘째는 한국전쟁기 북한피난민과 수월 지역 소개민들의 정착 주택과 벽돌공장 건립, 간척 사업 등을 통해 전후 주민들의 생활사를 알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서는 한국현대사에서 중요한 포로수용소 설치와 폐쇄뿐만 아니라 소개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공문서로 사료적인 가치뿐만 아니라 세계기록유산 등재 목록에 추가될 수 있는 자료라고 덧붙였다.

 

거제시는 이 문서가 지난 20181120일 거제시에서 발굴한 징발관계서류철 피징발자 피해 조서(1955. 12. 20)를 보충하는 귀중한 자료로서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하고 문화재로 등록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시 거제시 생산기록물로 제공하고, 거제의 고유성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자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logo.png  

www.GJKN.kr

 

e-메일: gjknkr@naver.com    /    카톡ID: gjknkr

 

<거제경제뉴스의 콘텐츠>는 변경없이 출처를 함께 기록하면 복사와 배포를 허용합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