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빵조각 좌측

 

거제시는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올 상반기에 29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희망근로 지원사업은 고용위기지역 내 실직자와 취약계층 등의 생계안정을 위해 정부에서 지원하는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거제시는 64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번에 추진하는 사업은 해양쓰레기 수거 소공원 꽃동산 조성 관광안내 산림휴양시설 정비 공원 및 녹지관리 체육시설 정비 주민생활 주변 환경정비 공동묘지 환경정비 등 총 125개 사업이다.

근무조건은 4대 보험 가입에 최저임금 적용, 일 간식비 4,000원을 지급하게 되며, 근무기간은 오는 34일부터 528일까지이다.

김인태 경제산업국장은이번 사업 시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 신청 등 지역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ogo.png  

www.GJKN.kr

 

e-메일: gjknkr@naver.com    /    카톡ID: gjknkr

 

<거제경제뉴스의 콘텐츠>는 변경없이 출처를 함께 기록하면 복사와 배포를 허용합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