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는 산림청과 고용노동부 부처형 예비사회적기업에 관내 5개 기업이 신규 지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거제시에는 (예비)사회적기업이 총 10개소로 늘어났다.

 

림청 예비사회적기업에는 지역 자연·문화 콘텐츠를 제작하는 섬도 1개소가 선정됐다.

  섬도1.jpg


용노동부 예비사회적기업에는 새활용공예뜰 이응(버려지는 자원을 활용한 공예교육), 케이이피()(편의 안전 시설물 설치보수), 꽃섬거제(지역 특산물 활용 관광 도시락 및 간식), 함께지음(이동식 목조주택농막창고 조립 판매) 4개소가 선정됐다.

 

번에 지정된 5개 기업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에서 주최하는 2019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팀으로 선정되어 창업을 위한 창업자금, 교육·멘토링 등을 지원 받았다.

 

처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경상남도에서 추진하는 재정지원 사업에 참여할 자격이 생기며, 지정기간은 3년 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2020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팀 선발을 위한 설명회가 내년 16일 오후 2시 거제시청 블루시티홀에서 개최되므로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새활용공예뜰이응2.jpg


 

 

 

 

logo.png  

www.GJKN.kr

 

e-메일: gjknkr@naver.com    /    카톡ID: gjknkr

 

<거제경제뉴스의 콘텐츠>는 변경없이 출처를 함께 기록하면 복사와 배포를 허용합니다.

 


CLOSE